top of page
Suche

2021년 10월 31일 - 종교개혁 (Reformation) 혹은 교회 개혁은


당시 카톨릭 교회의 개혁을 위한 교회 내부 운동으로 1517년을 기준으로 본다.

1517년 10월 31일 종교 개혁가 마르틴 루터가 당시 서방교회가 교황을 중심으로 하는 서유럽 정치와 서방교회의 면죄부 판매, 연옥에 대한 교황권 주장, 그리고 공로사상을 비판한 내용의 95개조 반박문을 발표하는 사건으로 출발하여, 오직 성경의 권위와 오직 은혜(sola gratia)와 오직 믿음(sola fide)을 강조함으로써 부패한 교황제도 중심의 교회와 교회의 제도를 새롭게 개혁시키고자 했던 카톨릭교회 개혁 운동이다.


이 종교 개혁의 이전에도 이미 서방교회 내부에 존 위클리프, 얀 후스, 윌리엄 틴들, 사보나롤라, 웨셀 간스포트와 같은 선구자에 의해 시작된 종교 개혁가들의 신앙운동이 있었다.

이미 교회 개혁의 영향은 성경을 원문으로 해석하고 오직 성경(sola scriptura)을 강조함으로써 복음의 기록, 성경의 권위를 교회의 모든 제도인 교황과 교회직제, 교회전통보다 더 높은 권위에 두었다.


종교개혁 찬성파의 사상은 개선주의와 재건주의로 구분되어 발전하였다.

'개선주의'인 독일의 루터와 영국의 크랜머는 복음을 기록한 성경을 바탕으로 공교회 전통에서 발전한 서방교회의 전통을 존중하나, 비기독교적 요소는 제거해야 한다는 사상을 지녔다.

'재건주의'인 스위스의 츠빙글리, 칼뱅은 복음을 기록한 성경을 바탕으로 초대교회와 초기 공교회 전통을 존중하나 서방교회 전통은 제거하고 재건해야 한다는 사상을 지녔다.

종교개혁가들의 신학사상은 다섯 솔라(Five Solas)로 요약된다:

솔라 스크립투라(Sola Scriptura, 오직 성경): 진리냐 아니냐의 최종 권위는 오직 성경에 있다는 뜻이다. 다시 말해, 성경만이 그리스도 교리의 유일한 원천이며 성서 밖에서 해석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솔루스 크리스투스(Solus Christus, 오직 그리스도): 인간은 스스로 구원할 수 없고, 오직 십자가에서 억조창생의 죄값을 다 받고 하나님의 의를 완전히 이룬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을 덧입는 것뿐이라는 뜻이다.


솔라 그라티아(Sola Gratia, 오직 은혜): 구원에 필요한 예수 그리스도의 공효를 덧입는 것은 전적인 하나님의 선물로써 하나님이 인간 쪽에 아무런 조건을 찾지 않는다는 뜻이다. "믿음" 역시 하나님의 선물이며, 믿음은 구원의 은총을 받는 '통로' 역할을 할 뿐이며 행위의 '대가'로 구원을 받지는 않는다고 주장하였다. 오직 은혜와 오직 믿음 교리는 인간의 신앙적 행위를 강조하는 업적 의를 비판하는 데 목적이 있다.


솔라 피데(Sola Fide, 오직 믿음): 하나님이 내리시는 은혜는 오직 믿음을 통하여 받을 뿐이지 다른 어떤 것이 요구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솔리 데오 글로리아(Soli Deo Gloria, 오직 하나님께만 영광): 구원은 하나님이 시작하고 완성하시는 일이며 거기에 인간이 참여하는 부분은 없기 때문에 모든 영광을 하나님이 받으신다는 내용이다.


출처: 위키백과


3 Ansichten0 Kommentare

Aktuelle Beiträge

Alle ansehen

Comments


  • Facebook
  • Instagram
  • YouTube - Weiß, Krei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