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uche

2022년 04월 10일 - 종려주일 (Palm Sunday)



종려주일은 예수님께서 십자가 죽음을 위해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날을 기념하는 절기다 (마 21:1-11, 막 11:1-11, 눅 19:28-38, 요 12:12-19).

성경에서 종려나무는 의와 아름다움, 승리 등을 상징한다.

예수님께서는 나귀를 타시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셨으며, 많은 사람들이 겉옷을 길에 펴고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면서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라고 외쳤다.

이는 곧 ‘시온의 딸아 크게 기뻐할지어다 예루살렘의 딸아 즐거이 부를지어다 보라 네 왕이 네게 임하시나니 그는 공의로우시며 구원을 베푸시며 겸손하여서 나귀를 타시나니 나귀의 작은 것 곧 나귀 새끼니라’는 스가랴 9:9의 말씀이 그대로 이루어진 것이다.

종려주일에 대한 가장 오래된 문헌은 385년경 에게리아(Egeria)의 순례집에 나오는데, 당시 동로마 교회에 속했던 예루살렘 교회에서는 축하의 의미로 종려 행렬이 나섰다.

반면 서로마 교회들은 축하 분위기 대신 애도의 성격을 띠었다고 한다.

중세에는 한 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다음, 가까이 있는 다른 교회로 걸어가는 것이 종려주일의 관습이었다고 한다. 성도들은 종려주일이 되면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면서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을 되새겼다.

성경에서 군중들은 이렇듯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에 메시아 또는 선지자, 왕을 맞아들이는 예식을 거행했지만, 5일만에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소리쳤다.

올해는 4월 10일이 종려주일이며, 내일부터 부활절 전날인 16일까지 '고난주간 (passion week)'이다. '수난주간'으로도 불리는 고난주간은 잘 알려져 있듯 그리스도의 십자가 고난과 죽음을 기념하는 절기로, 종려주일 다음 날부터 부활 직전까지의 1주간을 말한다.

성도들은 고난주간이 되면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묵상하며 경건하게 보낸다.

특히 최후의 만찬과 세족식을 기념하는 목요일, '세족목요일'과 주님이 십자가 달려 돌아가신 금요일, '성금요일(Good Friday)은 더욱 경건하게 보낸다. 오락을 금하고 금식을 하기도 한다.

루터(Luther)는 종교개혁을 통해 고난주간에 행해지던 로마 가톨릭 의식들을 대부분 폐지했으나, 츠빙글리(U. Zwingli)의 영향 아래 부분적으로 회복됐다.

오늘날에는 교파에 따라 다양하게 지켜지고 있으며, 특별 새벽기도회나 저녁모임 등을 열어 경건하게 보내고자 노력한다.

출처: 기독일보


12 Ansichten0 Kommentare

Aktuelle Beiträge

Alle ansehen

Comments


  • Facebook
  • Instagram
  • YouTube - Weiß, Kreis,
bottom of page